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89)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40)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4)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73)
·로창현의 뉴욕 편지 (424)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6)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33)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25)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6)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8)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208)
·훈이네의 미국살이 (108)
·韓泰格의 架橋세상 (96)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망국적인 식민사관에 언제까지 휘둘릴 것인가. 우리 민족의 참된 역사, 진실된 역사를 알리기 위해 평생을 싸워온 재야 사학자. 현재 뉴욕을 기반으로 한민족사관정립의식개혁회를 이끌고 있다.
총 게시물 38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한사군(漢四郡)은 있지도 않았다(下) 자중지란으로 망한 위만조선

글쓴이 : 폴 김 날짜 : 2011-08-27 (토) 02:25:37

한사군(漢四郡)은 있지도 않았다(下) 자중지란으로 망한 위만조선

위만이 건넜다는 패수(浿水)는 우리가 알고있는 청천강이 아니다. 패수를 설명하기 위해서 <수경주>를 인용하겠다. 지나(支那) 대륙의 하천(河川) 약 120개를 자세히 설명해 놓은 고대(古代) 지리서로 <수경주水經註>가 있다.

<수경주> ‘13주지’에 의하면, 浿水縣在樂浪東北 鏤方縣在郡東 蓋出其縣南逕鏤方也 昔燕人衛滿 自浿水西至朝鮮(패수현재낙랑동북 루방현재군동 개추기현남경루방야 석연인위만 자패수서지조선) “ 패수현은 낙랑의 동북에 있고, 루방현은 낙랑군의 동쪽에 있다. 패수가 그 남쪽에서 나와 루방을 지난다. 옛 연나라 사람 위만이 패수 서쪽에 있는 조선까지 갔다.”

戰國時 滿乃王之 都王險城 地方數千裏 其地今高句麗之國治(전국시 만내왕지 도왕험성 지방수천리 기지금고구려지치국) “전국시대에 위만이 왕으로 왕험성(단군왕검의 왕검성)에 도읍했으며 땅이 수천리였다. 그 땅은 지금 고구려가 다스리는 땅이다.” 이상은 <수경주>에서 간추린 내용이다.


<한서지리지> ‘낙랑군樂浪郡’의 기록을 보면, 한(漢) 무제 때 설치한 것으로 유주(幽州)에 속한다고 되어 있다. 낙랑군에 속하는 지명들로 조선(朝鮮), 패수(浿水), 대방(帶方), 장령, 돈유, 루방(鏤方), 해명(海冥), 소명(昭明) 등이 있다. 그밖에 유주에 속하는 군(郡)으로 대군(代郡), 상곡군(上谷郡), 어양군(漁陽郡), 우북평(右北平郡), 요서군(遼西郡),요동군(遼東郡), 현도군(玄菟郡)이 있다.

또다른 사서로 <금사> ‘지리지’을 인용하면, “有太行陘 太行山 黃河 沁水 浿水(유태행형 태행산 황하 심수 패수) 태행단층이 있고 태행산, 황하, 심수, 패수(浿水)가 있다.” “鎭四 武德 柏鄕 萬善 淸化(진사무덕 백향 만선 청화) 진사 무덕, 백향, 만선, 청화 등 4진을 두었다.” “修武有濁鹿城(수무유탁록성) 수무현(황하북부 하남성)에 탁록성(濁鹿城)이 있다.”

興定四年以修武縣重泉村爲山陽縣 隷輝州(흥정사년이수무현중천촌위산양현 례휘주) “흥정 4년에 수무현 중천촌을 산양현으로 바꿔 휘주에 속하게 했다.” 武陟有太行山 天門山 黃河 沁水 鎭一宋郭(무척유태행산 천문산 황하 심수 진일송곽) “무척현에 태행산(太行山)이 있고 천문산, 황하, 심수(沁水), 송곽진이 있다.”

<수경주>, <한서지리지>, <금사 ◦ 지리지>에서 언급된 이름들은 모두 산서성(山西省) 남부와 황하(黃河) 북부 하남성(河南省)에 있는 지명(地名)들이다.

따라서 패수(浿水)는 황하북부 하남성에 있는 강(江)으로 제수(濟水), 취수(溴水)라고도 했고 고려 때는 패강(浿江)이라고 했으며 현, 지나대륙 지도에는 망하(蟒河)라고 되어 있는 하천(河川)인 것이다. 패수(浿水)는 우리 동이배달한민족사(東夷倍達 韓民族史)의 강역을 찾는데 가장 중요한 지명임을 밝혀둔다.

 

www.zh.wikipedia.org

● 자중지난으로 망한 위만조선


연(燕)나라 도적 위만(衛滿)이 번조선(변한)을 BC194년에 강탈(强奪)하여 그의 손자 우거(右渠) 때인 BC108년에 한(漢)무제에 망함으로 위만조선은 86간 지속되었던 나라다. 약 1년간 한무제(漢武帝)의 육군 5만, 수군 7천과 싸운 우거(右渠)와의 전쟁은 무제의 완전한 패전(敗戰)이였다.

자중지난(自中之亂), 우거 정권 내부의 분열로 우거의 신하들이 우거를 살해하고 한(漢)나라에 항복했기 때문에 전쟁이 쉽게 끝날 수 있었다. 수륙 총사령관인 한(漢)나라 순체(荀彘)가 계속 공격하자 우거 진영에서는 결사항전파(決死抗戰派)와 주화파(主和派)로 갈린다.

우거(右渠)의 아들을 포함한 많은 신하들은 주화파였고 우거와 성이(成已) 장군 등은 결사항전을 주장한다. 지금의 장관급 벼슬에 있던 로인(路人), 한음(韓陰), 니계상(尼谿相) 삼(參), 장군 왕겹(王唊)등이 모두 도망해 한(漢)나라에 항복하고, 삼(參)은 자객을 보내 우거(右渠)를 살해한다.

왕이 살해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성이(成已) 장군은 도성인 왕검성(王儉城)을 끝까지 지킨다. 또 다른 내부 반역자인 우거의 아들 장강(長降)과 최(最)의 간계(奸計)로 성이 장군이 죽어 결국 전쟁은 끝이 난다.


<사기>의 기록에 의하면, “左將軍使右渠子長降 相路人之子最告諭其民 誅成己 以故遂定朝鮮 爲四郡 封參爲澅淸侯 陰爲荻苴侯 唊爲平州侯 長降爲幾侯 最以父死頗有功 爲溫陽侯 (좌장군사우거자장강 상로인지자최고투기민 주성기 이고수정조선 위사군 봉삼위홰청후 음위적저후 겹위평저후 장강위기후 최이부 사파유공 위온양후) 좌장군이 우거의 아들 장강을 시키고 상로인의 아들 최가 사람들을 꾀어 성기를 죽였다. 이로써 드디어 조선을 평정하여 사군으로 했다. 삼을 봉하여 홰청후로 삼고, 음을 적저후로, 겹을 평주후로, 장강을 기후로 삼는다. 최는 아비의 죽음에 공이 큼으로 온양후로 삼는다.”

사마천의 <사기>에 4군(郡)이라 했지만 사실은 5군이며, 그 5군(郡)에 봉(封)해진 제후(諸侯)들은 한(漢) 나라 사람들이 아니고 모두 반역(反逆)에 가담한 위만조선 우거(右渠)의 신하들이다.

여기 <사기>에 기록된 바와 같이 한무제(漢武帝)가 위만조선(衛滿朝鮮)를 멸(滅)하고 번조선(변한)땅에 사군(四郡)을 두었다고 했지 지금까지 우리가 알고 있는 한사군(漢四郡)인 낙랑, 진번, 임둔, 현도를 설치한 것이 아니다. 한오군(漢五郡)으로 다섯 제후(諸侯)를 임명한 것이다.

그러나 먼 훗날 반고(班固)가 쓴 <한서漢書> ‘서남이 양월 조선전’에는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故遂定朝鮮爲眞番, 臨屯, 樂浪, 玄菟四郡(고수정 조선위진번, 임둔, 낙랑, 현도사군) 마침내 조선을 평정하고 진번, 임둔, 낙랑, 현도 사군을 두었다.”

사마천이 쓴 <사기史記>에 없던 낙랑(樂浪), 진번(眞番), 임둔(臨屯), 현도(玄菟)가 약 180년이 지난후 반고에 의해서 한사군(漢四郡)이 조작(造作)된 것이다. 이후부터 다른 사서(史書)들도 한결같이 한 무제(武帝)가 위만조선(衛滿朝鮮)을 멸하고 그곳에 한사군(漢四郡)을 설치한 것으로 각색(脚色)되어 왔다.

특히 일제와 식민사학자들은 위만(衛滿)이 지나(支那)사람으로 우리가 지나의 지배를 받았다고 가르쳤다. 한사군(漢四郡)은 처음부터 있지도 않았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