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89)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40)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4)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73)
·로창현의 뉴욕 편지 (425)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6)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33)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25)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6)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9)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208)
·훈이네의 미국살이 (108)
·韓泰格의 架橋세상 (96)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뉴욕에서 1991년 문화이벤트사 ‘오픈 워크’를 설립한 필자는 20여년간 북미 지역에 한국 영화, 공연, 전시를 기획해 왔다. 뉴욕현대미술관(MOMA)에서 열린 임권택 감독 회고전을 비롯, 최은희, 김지미, 고은정, 박완서, 안숙선씨 등 쟁쟁한 한인 예술가들을 미 주류 무대에 알린 주역이기도 하다. 한인예술인부터 주류사회 정치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뉴스메이커들의 생생한 육성을 들어본다.
총 게시물 37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장미희..야릇한 그 무엇이 감돌다

글쓴이 : 한동신 날짜 : 2010-10-04 (월) 04:59:30

명함을 솎다 보니 ‘장미희’라고 찍힌 이름아래 ‘사단법인 한국영화배우협회 부회장’이라는 직함이 또박또박 적힌 명함이 눈에 들어 온다. 1992년 아시안 시네비전과 공동으로 기획한 ‘한국의 전설적인 여배우들’ 오프닝에 참석해 주었던 장미희와 주고 받았던 명함일게다.

‘한국의 전설적인 여배우들’은 당시만 해도 뉴욕에서 한국영화에 대한 인지도가 거의 없었던 터라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기에는 여배우가 최고다 싶어 시작한 기획(企劃)이었고, 한편 한국에서 빌릴 수 있는 프린트 사정을 감안해 ‘영화에 나타난 한국 여성의 역할의 변천사’를 소제목으로 마련한 영화제였다.

최은희가 열연(熱演)한 ‘사랑방손님과 어머니,’ 김지미가 주연한 ‘티켓,’ 강수연의 대표작 ‘씨받이’ 등 10편의 영화가 선정되었고, ‘황진이’의 타이틀 롤을 맡았던 장미희는 그 당시 바쁜 스케쥴을 접고 어렵게 뉴욕나들이를 해 준 잊지 못할 여배우다.

영화제가 시작될 무렵 영화진흥공사(현 영화진흥위원회)의 홍성표 부장은 영화제에 참가할 수 있는 배우들의 명단을 통보하면서 “장미희씨의 경우 퍼스트클래스는 당연하구요, 그리고 샤프롱이 동반되구요...그리고..”...‘그리고~’가 장미희의 이름아래 줄을 이었다.

영화진흥공사측을 통해 끊임없이 이어지는 장미희의 요구를 다 들어줘야 했던 이유는 뭘까. ‘장미희’라는 이름에는 그녀의 요구를 다 들어 줘야 할 것 같은 야릇한 그 무엇이 감돌고 있다.

   

장미희가 누군가. ‘겨울여자’아닌가. 기대를 갖고 가봐야, 그렇고 그런 영화가 판치던 70년대 한국영화판에 신선한 눈빛과 그 찰랑대는 머리카락을 휘날리며 구닥다리 성관념(性觀念)에 찬물을 끼얹으며 우리 앞에 등장한 장미희. 겉으로는 모범생인양 으시대는 우리 여대생들은 ‘이화’의 탁월한 의상감각과 헤어스타일 그리고 자유분방한 내면을 흉내내느라 바둥거렸다.

장미희의 줏가가 높아 갈수록 장미희를 둘러싼 거짓말같은 소문들이 안개와 연기가 되어 퍼지면 소문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열을 올렸으며 소문은 ‘겨울여자’와 너무나 동떨어진 것이었지만 웬지 장미희와 묘하게 잘 어울렸다. 그랬던 장미희는 이제는 대학교수로 영화인협회의 부회장자격으로 한국영화제가 열리는 뉴욕에 온다고 한다.

 

영화제 오프닝에서 “한국영화를 사랑해 달라”고 인삿말을 하는 장미희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엉뚱한 여배우’가 아닌 교수로서 관록(貫祿)을 쌓아 가고 있는 열정을 지닌 영화인이었다. 몰려든 관객을 향해 평소의 그녀답게 구어체라기보다는 문어체(文語體)에 가까운 언어로, 말을 한다기보다는 속삭이고 있었다.

그녀의 나즉한 목소리를 놓치지 않으려고 귀를 모으고 있는 사람들은 장미희의 말을 들으려 하기보다 그녀의 향기에 취해 있는 듯했다. 그녀가 말을 마치자 박수를 하는 것도 잊은 청중들은 마치 꿈에서 깬 듯한 눈으로 장미희를 바라보았고, 장미희 또한 꿈꾸는 소녀의 표정으로 관객을 바라보고 있었다.

그 묘한 분위기를 모두 당연한 것으로 여기는 장내 공기의 흐름에서 나는 장미희의 힘을 보았다. 사람들이 발목을 잡을 때마다 도망갈 힘이 있을까하는 의구심이 날 정도로 갸날픈 그 녀였지만 그 무성한 소문에서 살아 남은 사람만이 지닐 수 있는 강인한 생명력이 그녀에게 흐르고 있었다.

“글쎄요...정말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영화를 한 편 만들고 싶어요. 영화로 꼭 만들고 싶은 단편소설이 있거든요. 이청준씨의 ‘눈길’이라는 작품을 읽어 보셨어요?”

 

영화제가 계속되는 가운데 소호에 있는 어느 찻집에서 모처럼 한가하게 우리 둘이 이런저런 얘기를 나눌 때 장미희는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이청준의 ‘눈길’이 어느 새 장미희 감독의 손에서 카메라 없이 한편의 영화로 펼쳐지고 있었다. 혼신을 다해 말하는 그녀의 모습에 나는 넋을 잃은 채 귀를 귀울였고, 우리말을 모르는 찻집의 손님들도 장미희의 표정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었다.

찻집에 들어 설 때만해도 눈이 올 듯 뿌옇던 하늘에서 어느 새 흰 눈을 펑펑 내리고 있었다.

창 밖에 수북이 쌓이던 눈과 장미희가 표정과 손짓으로 만드는 ‘눈길’이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며 깊어 가던 그 겨울 저녁이 다시 눈에 선하다.

“그가 고향에 돌아 왔을 때 눈이 하아얗게, 아주 하아얗게 쌓여 있었어요. 저 멀리 보이는 오두막집의 굴뚝에서 연기가 모락모락 솟아 오르고 아-바로 그 집에는 노모가 기다리고 있구나하는 생각에 그 남자는 발걸음을 재촉하지요....”

서울이 고향인 내게, 눈으로 덮힌 고향이 있다고 속삭이던 한 여배우와의 추억(追憶)으로 내 마음 한 귀퉁이에는 여전히 설국(雪國)의 아련함이 남아 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